[데스크 칼럼] 진정한 송구영신(送舊迎新)을 기대하며
[데스크 칼럼] 진정한 송구영신(送舊迎新)을 기대하며
  • 전수영 기자 jun6182@dailyenews.co.kr
  • 승인 2020.12.3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e뉴스= 전수영 기자] 연말연시지만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겼다. 상가의 문은 일찍 닫혔다. 구세군 냄비에 성금을 넣는 사람도 부쩍 줄었다. 2020년 말과 2021년 초의 모습이다.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2020년 한 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가 모두 최악의 상황을 겪었다. 더욱이 신종 변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자칫 더 많은 감염자와 희생자가 나올 수도 있으니 한시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동안 잘 지내셨느냐'는 말이 상투적인 안부를 묻는 말이 아닌 진심으로 걱정하는 말이 됐다.

코로나19가 말고도 2020년은 참으로 다사다난했던 해였다. 각종 이슈로 나라 전체가 혼란에 빠져버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로부터 시작한 검찰 개혁 문제는 다른 이슈를 잡아 삼킬 정도로 파장이 컸다.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 속에서 대다수 국민이 정치에 환멸을 느끼며 정치를 외면했다. 국론은 찬반,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서로를 물고 뜯었다. 대통령은 이에 대한 어떤 얘기도 꺼내지 않았다. 코로나19로 힘든 국민을 더욱 힘들게 만들었다.

크리스마스 캐럴이 사라진 지는 오래됐지만 그래도 연말과 연시에는 그나마 왁자지껄했으나 그 소음마저도 정적으로 바뀌었다. 이런 풍경이 더는 낯설지 않은 일상이 되었다.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말을 꺼내는 것이 어색할 정도로 모든 국민이 지쳤다.

그렇다고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일부 글로벌 제약사들은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하고 있고 치료제도 조만간 출시될 것이라고 한다. 혼란과 혼돈에 싸여 있던 이들이 조금씩 힘을 얻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으로 온전히 돌아가기는 어렵겠지만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품는다.

역사는 흥망 속에서 이뤄졌고 위기와 탈출을 반복했다. 이전에 없었던 위기를 맞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전진한 것이다. 2020년이 인류 역사에서 가장 힘들었던 한 페이지로 기록될지 모른다. 그러나 2021년은 이를 털어버리고 희망찬 기운으로 나아가는 한 해로 장식될 것이다. 이제 재약진하는 일만 남았다.

정부와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 정부는 흩어진 국론을 모아야 하고 벼랑 끝에 몰린 서민과 소상공인들을 일으켜 세워야 한다. 여야 모두가 하나가 돼 재도약을 위한 논의를 하고 이를 빠르게 실행해야 할 것이다. 기업도 쌓아둔 유보금으로 실물경제가 돌아갈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허리띠를 졸라매는 상황에서도 기업을 응원했던 국민에게 보답해야 한다.

가장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지만 추위가 지나면 햇볕이 조금씩 따뜻해진다. 새순은 생채기를 뚫고 나는 것이 섭리다. 1년간 무척이나 힘들었지만 조금씩 끝이 보이니 조금만 더 참아보자. 2021년 봄이 왔을 때는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 아닌 춘래이진춘(春來而眞春: 진정한 봄이 왔다)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4 르네상스타워 1001호
  • 대표전화 : 02-586-8600
  • 팩스 : 02-582-8200
  • 편집국 : 02-586-8600
  • 광고마케팅국 : 02-586-86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남현
  • 법인명 : (주)데일리경제뉴스
  • 제호 : 데일리e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5140
  • 등록일 : 2018-04-25
  • 발행일 : 2018-05-01
  • 대표이사/발행인 : 김병호
  • 편집인 : 정수성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김병호 02--586-8600 dailyenews@naver.com
  • 데일리e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데일리e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e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