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친환경 납사 도입...기존 원료보다 3배 비싸
SK지오센트릭, 친환경 납사 도입...기존 원료보다 3배 비싸
  • 최경민 기자 jinborocker@dailyenews.co.kr
  • 승인 2021.10.2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CC PLUS 인증 획득 및 리뉴어블 납사 도입을 기념해 SK 울산CLX에서 구성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지오센트릭)
SK 울산 컴플렉스에서 ISCC 플러스(PLUS) 인증 획득 및 리뉴어블 납사 도입을 기념해 구성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지오센트릭)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이 화학원료인 납사를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한다고 25일 밝혔다.

리뉴어블 납사는 대두유, 팜유, 폐식용유 등을 활용해서 만들어진 납사로 친환경적이지만 기존 납사보다 가격이 세 배 이상 비싸다.

SK지오센트릭은 오는 12월 초부터 리뉴어블 납사를 SK 울산 컴플렉스(CLX)에 도입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리뉴어블 납사의 도입은 지난 14일 획득한 ISCC 플러스(PLUS) 인증은 전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유럽연합 재생에너지 지침에 부합하는 국제 인증 제도로 원료에서부터 생산 과정, 최종 제품까지 친환경성을 엄격하게 점검해 부여된다.

유럽에서는 이 인증에 대해 일반 소비자들의 인식도가 높아 많은 유럽 화학업체들이 ISCC PLUS 인증을 확보하려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30년까지 유럽과 미국에서 재활용 원료 비중이 의무적으로 확대되고, 플라스틱세와 탄소국경세도 부과될 예정이다.

SK지오센트릭 관계자는 “ISCC PLUS 인증, 즉 글로벌 친환경 화학기업으로 인정 받은 것은 당사 석유화학설비가 친환경 제품 생산 전반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우수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공인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증으로 SK지오센트릭이 리뉴어블 납사를 도입해 제품을 생산할 경우, 그 도입 물량만큼 ISCC PLUS 인증 석유화학제품으로 판매가 가능하다.

SK지오센트릭은 ISCC PLUS 인증에 이어, 리뉴어블 납사와 같이 탄소 저감 효과가 분명한 친환경 원료로의 선제적인 대체를 통해 화학제품에 대한 규제 대응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갖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지오센트릭은 리뉴어블 납사를 올해 약 3000톤을 도입하고, 향후 연간 10만톤 이상 규모로 투입량을 확대해 친환경 제품 생산량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바이오 원료 및 폐식용유를 재활용해 만들어진 리뉴어블 납사를 석유화학 공정에 투입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탄소 배출 저감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ISCC PLUS 인증을 통해 설비∙제품의 친환경성을 전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만큼, 친환경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그린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의 실행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e뉴스= 최경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4 르네상스타워 1001호
  • 대표전화 : 02-586-8600
  • 팩스 : 02-582-8200
  • 편집국 : 02-586-8600
  • 광고마케팅국 : 02-586-86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남현
  • 법인명 : (주)데일리경제뉴스
  • 제호 : 데일리e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5140
  • 등록일 : 2018-04-25
  • 발행일 : 2018-05-01
  • 대표이사/발행인 : 김병호
  • 편집인 : 정수성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김병호 02--586-8600 dailyenews@naver.com
  • 데일리e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데일리e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e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