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ESG] 맥도날드 VS 칼 아이칸, 기업사냥꾼의 패배로 마무리
[글로벌 ESG] 맥도날드 VS 칼 아이칸, 기업사냥꾼의 패배로 마무리
  • 오현주 기자 oh_08@dailyenews.co.kr
  • 승인 2022.06.10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록 등 상위 주주들 맥도날드 지지...칼 아이칸 득표 1%로 알려져
맥도날드의 주주들은 기존 이사진 12명을 재선임 하는데 동의하며 칼 아이칸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PixaBay)

미국 월스트리트의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이 맥도날드에게 패배했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맥도날드의 주주들은 기존 이사진 12명을 재선임 하는데 동의하며 칼 아이칸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주주 투표를 통해 칼 아이칸이 추천한 이사 후보가 얻은 표는 약 1%에 그쳤다.

칼 아이칸은 서한을 통해 “맥도날드는 공급망에서 임신 상자(gestation crate)를 퇴출시키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맥도날드의 ESG 가치와 기업에 대한 신뢰성 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칼 아이칸은 맥도날드의 새로운 이사회 후보로 레슬리 사무엘리치와 메이지 갠즐러 등을 지명하며 동물복지에 대한 약속을 지킬 것을 강조했다.

칼 아이칸과 맥도날드의 주장 (그래프=데일리e뉴스)

앞서 맥도날드는 올해 말까지 임신한 암퇘지를 가둬 키우는 임신 상자를 이용하는 업체에서의 돼지고기 구매를 중단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칼 아이칸은 맥도날드가 스스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반면 맥도날드는 칼 아이칸의 요구에 난색을 표하며 이를 받아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했으나 아프리카 돼지 열병과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이를 지킬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올해 말까지 목표의 85~90%를 달성하고 오는 2024년에는 목표치를 완전히 충족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칼 아이칸의 요구는 현재 미국의 돼지 사육 및 공급 환경을 반영하지 못한 요구”라며 “양돈 산업 절반에 걸쳐있는 대량 생산 적용 기준에서 크게 벗어나 있으며 회사의 고품질 경제성 추구 원칙에도 해를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ESG에 대표 주자이자 맥도날드 상위 3대 주주인 블랙록 역시 맥도날드를 지지했다 (사진=PixaBay)

결국 주주들은 맥도날드의 손을 들었다.

ESG에 대표 주자이자 맥도날드 상위 3대 주주인 블랙록 역시 맥도날드를 지지하며 대다수의 투자자들이 맥도날드의 주장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달리 칼 아이칸이 소유한 맥도날드의 지분은 0.1% 미만으로 약 5만 달러 가량이다. 이는 다른 주주들에 비해 적은 금액으로 영향력 역시 적다.

특히 앞선 사전조사에서 대다수의 주주들이 맥도날드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며 사실상 칼 아이칸의 요구가 받아드려지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다.

돼지 임신 상자는 동물복지에 반하는 대표적인 행위로 꼽힌다 (그래프=데일리e뉴스)

칼 아이칸이 지적한 돼지 임신 상자는 동물복지에 반하는 대표적인 행위로 꼽히고 있다.

번식용으로 분류된 암퇘지는 폭 60cm, 길이 2m 사이즈의 우리에서 임신, 출산, 수유를 반복한다. 암퇘지는 이 작은 우리에서 엎드리거나 일어나 앉는 정도의 제한적인 움직임만 가능하다. 

돼지의 평균 임신기간은 114일로 보통 10마리 정도의 새끼를 낳은 후 20일 간의 포유기를 지나면 1주일 정도 후 다시 임신이 가능해진다. 암퇘지들은 작은 우리 안에서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다 출산능력이 떨어지면 도축된다.

현재 미국에서 소비되는 돼지는 연간 1억3000마리로 이중 약 1%를 맥도날드가 소비하고 있다. 맥도날드가 칼 아이칸의 요구를 이행할 경우 한 해에 1030마리의 돼지가 임신 상자에서 해방되는 셈이다.

이때문에 전문가들은 칼 아이칸의 행동이 결과에 영향을 주지 못했더라도 동물 복지에 대한 이슈를 알렸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맥도날드는 성명을 통해 동물복지를 포함한 ESG 이니셔티브에서 선두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칼 아이칸의 요구은 고객의 요구 사항을 관라하는 방식으로 해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데일리e뉴스= 오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4 르네상스타워 1001호
  • 대표전화 : 02-586-8600
  • 팩스 : 02-582-8200
  • 편집국 : 02-586-8600
  • 광고마케팅국 : 02-586-86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남현
  • 법인명 : (주)데일리경제뉴스
  • 제호 : 데일리e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5140
  • 등록일 : 2018-04-25
  • 발행일 : 2018-05-01
  • 대표이사/발행인 : 김병호
  • 편집인 : 정수성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김병호 02--586-8600 dailyenews@naver.com
  • 데일리e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e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e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