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상품성 강화 ‘2019년형 K7’ 출시
기아차, 상품성 강화 ‘2019년형 K7’ 출시
  • 최진형
  • 승인 2018.12.0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첨단사양 장착···인텔리전트 주행환경 제공
배기가스 내 오염물질 저감 위해 요소수 방식 적용
기아자동차 ‘2019년형 K7’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2019년형 K7’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3일 사양 고급화로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19년형 K7’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2019년형 K7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Smart Cruise Control)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를 가솔린/하이브리드 노블레스 트림 이상 기본 적용해 인텔리전트한 주행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안전성을 대폭 높였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는 고속도로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설정 주행 시 자동 활성화되는 기능으로 앞 차와의 거리 유지, 차로 유지, 도로별 제한속도에 따른 주행 설정 속도 자동 변경 등의 기능이 포함된 첨단 주행안전 기술이다.

이외에도 추가로 적용되는 드라이브 와이즈 기능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AC;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Blind-spot Collision-Avoidance Assist) 등이 포함돼 운전자의 안전한 주행을 지원한다. 단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가 아닌 후측방 충돌 경고(BCW; Blind Spot Collision Warning) 적용된다.

2019년형 K7은 기존 상위 트림에만 적용됐던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을 가솔린/하이브리드 노블레스 트림부터 기본 적용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UVO 내비게이션에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기능을 적용해 인포테인먼트 사양도 고급화했다.

특히 2019년형 K7은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요소수 방식을 적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디젤 2.2 모델에 적용해 강화된 유로 6 기준을 충족시켰다.

기아차는 2019년형 K7의 첨단 주행안전 기술을 적용하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개선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하면서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2019년형 K7의 가격은 △가솔린 2.4 모델 3053만~3329만원 △가솔린 3.0 모델 3303만~3545만원 △가솔린 3.3 모델 3709만~3969만원 △디젤 2.2 모델 3478만~3724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3532~3952만원 △LPI 모델 2625만~3365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적용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2019년형 K7은 첨단 주행안전 기술로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하고 고객 편의성을 대폭 높이는 등 준대형 세단의 기준을 한층 높였다”며 “최고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갖춘 2019년형 K7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준대형 세단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4 르네상스타워 1001호
  • 대표전화 : 02-586-8600
  • 팩스 : 02-582-8200
  • 편집국 : 02-586-8600
  • 광고마케팅국 : 02-586-86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남현
  • 법인명 : (주)데일리경제뉴스
  • 제호 : 데일리e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5140
  • 등록일 : 2018-04-25
  • 발행일 : 2018-05-01
  • 대표이사/발행인 : 김병호
  • 편집인 : 정수성
  • 데일리e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e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